뉴스 > 전체 > 머니포커스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금융재테크 꿀팁] 보험금 100만원이하 청구땐 서류 사본도 OK
보험 청구때 유익한 알짜정보
기사입력 2017.11.17 04:0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본문이미지
직장인 A씨는 사고로 인해 거동이 불편해져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실손보험 의료비를 청구할 때마다 진단서 등 증빙서류를 발급받아 제출하느라 불편했는데 100만원 이하 보험금은 진단서 사본을 제출해 청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서류 발급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보험금을 청구할 때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금융꿀팁`을 소개했다. 미리 숙지해두면 만약의 사태가 발생했을 때 보험금 청구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
먼저 100만원 이하의 소액 보험금을 신청할 때는 증빙서류를 원본이 아닌 사본으로도 제출할 수 있다. 근무시간이 정해져 있는 직장인의 경우 의료기관에서 발급하는 입·퇴원확인서 등 증빙서류를 준비하고 보험회사에 방문해 제출하는 게 여간 번거롭지 않다. 신청하는 보험금이 100만원 이하로 크지 않다면 온라인, 모바일앱, 팩스 등을 통해 보험회사에 제출해도 된다.

돌아가신 부모님의 빚이 많더라도 사망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상속인은 상속재산의 규모를 고려해 상속·한정승인·상속포기를 선택하게 된다. 피상속인의 채무가 많아 상속을 포기하거나 한정승인을 신청한 경우 대부분 상속인은 사망보험금도 상속재산이라고 생각해 보험금을 청구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사망보험금에 대한 청구권`은 보험수익자의 고유 권리이기 때문에 상속인이 보험수익자로 지정되어 있다면 사망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보험수익자가 법정 상속인으로 포괄 지정된 경우라도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다만 교통사고로 사망 시 가해자(상대방) 보험회사가 지급하는 고인에 대한 위자료나, 사고가 없었다면 고인이 장래에 얻었을 것으로 예측되는 수입(일실수입)에 대한 손해액 등 피상속인(고인)에게 지급되는 금액은 상속재산에 해당하므로 유의해야 한다.

보험금 지급이 사고 조사 등으로 늦어질 경우 가지급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보험사는 보험금 청구를 받으면 지급심사를 위해 보험사고에 대한 조사나 확인을 하는데, 사고내용이 복잡할 경우 보험금 지급심사가 길어질 수 있다. 집에 불이 나서 피해를 입거나, 사고로 크게 다친 경우 당장 화재 복구 비용이나 치료비가 필요할 수 있다. 보험금 가지급제도는 보험사의 조사가 끝나기 전 추정 보험금의 50%까지 먼저 지급하는 제도다. 대부분의 보험상품 약관에서 규정하고 있고, 가지급금 지급 기준은 약관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보장성보험은 미래의 위험을 대비하기 위한 장기계약 상품인데, 계약자가 치매나 혼수상태 등으로 인해 보장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방지하려면 `지정대리청구인서비스특약`을 통해 가족 등이 보험금을 대신 청구할 수 있도록 미리 대리청구인을 지정할 수 있다. 보험가입 시점뿐 아니라 보험가입 후에도 특약에 가입할 수 있다. 다만 일부 보험상품은 대리청구인제도를 운영하지 않으므로 가입한 보험상품의 약관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보험금 지급 계좌를 미리 등록해두면 만기가 됐을때 자동으로 수령할 수 있다.
보험회사는 보험금을 제때 청구할 수 있도록 만기보험금 등을 안내하는데, 주소가 바뀐 뒤 보험회사에 알리지 않아 만기보험금 안내를 받지 못하거나 만기 시 받아야 할 보험금이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보험금 지급계좌 사전등록제도`를 이용해 보험금을 받을 계좌를 미리 지정해두면 만기보험금이 즉시 지정 계좌로 자동이체돼 편리하게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사망보험금, 후유장애보험금과 같이 금액이 큰 보험금은 일시지급이나 분할지급 중 선택할 수 있다. 목돈이 필요할 경우 분할지급되는 사망보험금을 한꺼번에 받도록 변경할 수 있고, 후유장애로 인해 직장을 잃은 경우 일시지급되는 후유장애 보험금을 나누어 받을 수도 있다.

[노승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