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신상품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교보생명, 젊은층 겨냥 보험료 낮춘 종신보험 출시
기사입력 2018.02.12 10:43:15 | 최종수정 2018.02.12 11:4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보생명은 해지 환급금을 줄이는 대신 보험료 부담을 낮춘 '(무)교보스마트플랜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보험은 일정 기간 해지 환급금을 줄인 대신 보험료를 대폭 낮춘 저해지 환급형 상품이다.

경제활동기에는 저렴한 보험료로 사망을 보장하고, 은퇴기에는 생활자금으로 쓸 수 있게 한 점도 특징이다.

이 보험은 고객 은퇴 시점(55·60·65세 중 선택)을 정하면 해당 시점 10년 전까지는 해지 환급금이 일반상품의 30%만 적립되지만 이후 10년간 해지 환급금이 매년 7%씩 늘어나 은퇴 시점에는 일반상품과 같아진다.

종신보험에 가입하고 싶어도 비싼 보험료 때문에 망설였던 20∼30대 고객 수요를 반영해 보험료 할인 폭을 확대했다고 교보생명은 설명했다.

은퇴 시점 이후에는 보험금이 생활자금으로 자동으로 전환돼 최장 20년간 지급된다.

고객이 원하면 생활자금 전환을 취소하거나 변경할 수 있다.

pseudojm@yna.co.kr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