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신상품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수은 `UN 지속가능발전` 채권 3천500억 국내 첫 발행
기사입력 2018.12.06 11:46:13 | 최종수정 2018.12.06 13:2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출입은행은 유엔(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를 지원하기 위한 채권을 3천50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같은 'SDG 본드'를 국내에서 발행한 곳은 수은이 처음이다.

해외에선 세계은행 그룹이 1억6천만유로, HSBC가 10억달러, ANZ가 7억5천만달러의 SDG 본드를 발행한 바 있다.

SDG 본드는 UN이 2030년까지 달성하기로 한 빈곤퇴치 등 17개 부문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채권발행 자금을 지원하는 특수목적채권이다.

수은은 채권발행 자금을 ▲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 에너지 보급 ▲ 보건 증진 총 3개 부문과 관련된 사업에 지원한다.

이번 채권은 만기 2년, 발행금리는 2.00%(고정금리부 이표채)다.

zhe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