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신상품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ING생명, `오렌지메디컬보험` 출시…설연휴 이후 판매
기사입력 2018.02.13 10:05: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본문이미지

[사진제공 = ING생명]

ING생명은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과 수술을 단독으로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 무해지환급형)`을 오는 19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실생활에 밀접한 보장인 입원과 수술을 집중 보장하면서도 사망보장에 대한 보험료 부담을 없애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낮추고, 납입기간 동안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60세까지이며, 보장기간은 100세까지이다.

병원비와 같은 직접치료비 외에도 간병비와 교통비 등 치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손실을 보존할 수 있도록 정액으로 보장한다.
4일 이상 입원 시 1일당 2만원, 상급종합병원은 1일당 8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고, 1~5종 수술 시 10만~30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암과 4대 중증질병(뇌질환, 심질환, 간·췌장질환, 폐질환)의 관혈수술 시 300만원, 비관혈수술(내시경수술, 카테터수술, 신의료수술) 시에는 30만원(연 1회)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 모든 혜택이 주계약 가입만으로 가능한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아울러 `무배당 첫날부터입원보장특약(갱신형)`에 가입 시 입원 첫 날부터 1일당 1만원, 상급종합병원 입원 시 1일당 4만원을 추가로 지급받게 돼 단기입원 보장의 공백을 메울 수 있다. 상급종합병원에 2일 이상 계속 입원할 경우 50만원, 상급종합병원 집중치료실에 1일만 입원하더라도 1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해 입원치료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

박익진 ING생명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이미 초고령 사회가 진행중인 일본에서 필수보험으로 자리잡은 `의료종신보험`을 국내 상황에 맞게 도입했다"며 "갱신형 실손보험의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을 완벽하게 보완할 수 있는 장점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