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신상품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삼성생명, `최저 연금액 보증` 변액연금 출시
기사입력 2017.06.19 10:4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본문이미지

[사진 제공 = 삼성생명]

삼성생명은 가입과 동시에 최저 보증하는 연금액을 알 수 있는 신상품 `최저연금보증형 변액연금`을 19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실적배당형 상품인 변액연금은 연금이 개시되는 시점에서야 자신의 최저 연금액 수준을 알 수 있다. 아지만 이번 상품은 투자실적에 상관없이 가입과 동시에 최저 보증하는 연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신상품에서 최저 보증하는 연금액은 연금의 기준금액에 연금이 개시되는 나이에 따른 지급률을 곱해 결정한다.
여기에 전체 보험 유지기간과 투자실적 등의 가산율을 추가해 최종 산출한다. 연금의 기준금액은 보험료를 내는 동안에는 납입 보험료의 100분의 5를, 거치기간에는 100분의 4를 매년 더한 금액이다. 따라서 가입자 입장에서는 필요한 노후자금과 연금이 개시되는 시점 등을 결정하면 본인이 납입해야 하는 보험료 수준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다.


신상품 최저연금보증형 변액연금은 `기본형`과 `연금보증강화형`의 2종류로 판매한다. 연금보증강화형은 기본형보다 최저보증 연금액이 7~8% 정도 높은 반면 가입 후 15년 이내 해지하면 기본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은 낮은 형태이다.

기존의 종신형 연금은 연금이 개시된 이후에는 인출이나 해지가 안되지만 이 상품은 연금 개시 이후라도 적립액의 일부 인출이나 해지가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상품가입 연령은 20~65세이며 최저 가입한도는 월10만원이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