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금융뉴스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8310억 찾아줬다…숨은 보험금 검색시스템 성과
기사입력 2018.02.11 18:25:29 | 최종수정 2018.02.11 22:5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12월 18일 서비스를 시작한 `내보험 찾아줌` 시스템을 통해 보험금을 찾아간 보험 가입자는 약 59만명, 보험금은 8310억원으로 집계됐다.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전체 숨은 보험금 규모는 약 7조4000억원으로 추정되는데 서비스 개시 후 6주 만에 전체 숨은 보험금의 약 11.2%에 해당하는 금액이 주인을 찾아갔다. 해당 기간 내보험 찾아줌 시스템을 통해 숨은 보험금 존재 여부를 확인한 소비자는 총 214만명이다.

금융위는 주소가 바뀌어도 보험금 발생 사실 등을 안내받을 수 있도록 매년 계약자의 최신 주소로 안내 우편을 보내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으로 안내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매년 일정 금액을 정해진 기간에 나누어 지급하는 사고분할보험금은 보험사의 안내가 미흡해 해당 기간 지급되지 않은 사례가 있었던 점을 보완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손주형 금융위 보험과장은 "보험금을 지급하는 지급계좌 사전등록 시스템 홍보를 강화하고, 사고분할보험금도 보험금이 지급될 때마다 다음번 보험금 청구 가능 시점 등을 안내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