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금융뉴스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올 사모펀드 최강자는 씨스퀘어·트리니티
씨스퀘어 프리IPO 코넥스1호, SW업체 투자해 127% 수익
트리니티 `멀티스트레티지` IT·바이오 편입, 113% 기록…마이너스 펀드도 많아 주의를
기사입력 2017.12.06 17:58:29 | 최종수정 2017.12.06 18:0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본문이미지
올해 사모펀드시장에서 씨스퀘어자산운용을 비롯한 신흥 강자들이 연초 대비 수익률을 100% 넘게 올린 히트 펀드를 출시하며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 상승률과 비교해 훨씬 우월한 성과를 뽐내며 투자자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근 사모펀드시장은 날이 갈수록 설정액을 늘리며 파이를 키우고 있다. 지난달 30일 기준 순자산이 12조8883억원으로 지난해 말(6조6221억원)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성장했을 정도다.
하지만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다가 마이너스 신세로 전락한 천덕꾸러기 사모펀드도 적지 않아 `사모펀드 만능주의`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우려 목소리도 나온다.

6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12월 1일 기준 씨스퀘어자산운용이 내놓은 프리-IPO코넥스 1호 펀드는 연초 대비 127.47%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 펀드는 소프트웨어 업체인 나무기술에 자금을 넣고 코넥스 상장 이후 투자금을 회수하는 펀드다. 나무기술이 지난달 25일 코넥스 입성에 성공하면서 이 펀드에 돈을 묻은 투자자들은 투자금 회수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이 펀드는 최근 청산 절차에 돌입하면서 투자자를 상대로 수익을 돌려주는 절차에 돌입했다. `프리 IPO`시장은 기관투자가가 아닌 일반인 입장에서 접근하기 힘든 시장으로 꼽히는데, 투자자들이 사모펀드를 통해 손쉽게 관련 시장에 베팅할 수 있었던 셈이다. 씨스퀘어자산운용 관계자는 "나무기술의 뛰어난 기술력을 미리 알아보고 과감하게 베팅한 것이 적중했다"며 "기업이 높은 가치를 인정받고 코넥스에 상장한 덕에 짧은 시간에 높은 수익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리니티자산운용이 내놓은 멀티스트레티지 1호 펀드 역시 연초 대비 112.93%의 알짜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이 펀드는 다양한 주식에 돈을 투자해 수익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취한다. 정보기술(IT)주가 승승장구할 때 관련주에 투자해 수익률을 높였다가 바이오주가 뜨자 이를 집중 편입해 수익률 그래프를 한층 올린 전략이 맞아떨어졌다. 플랫폼파트너스의 액티브메자닌 1호 펀드 역시 올해 들어 97.62%의 수익률로 주목받고 있다.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에 두루 돈을 투자해 `중위험·중수익`을 추구하는 펀드다.

이 밖에 48.97%의 수익률을 기록 중인 `디에스 정(正) 펀드`와 수익률 48.81%를 찍고 있는 `디에스 진(珍) 펀드`를 배출한 디에스자산운용의 선전도 돋보인다. 현상균 디에스자산운용 상무는 "올해 주가 상승폭이 컸던 IT 대형주를 여럿 편입한 덕분"이라며 "들고 있던 비상장 주식 몇 개가 상장에 성공해 투자수익률이 한층 높아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높은 수익률 이면에는 마이너스 펀드 신세를 면치 못하는 `열등생 펀드`도 적지 않다. 지난해 말까지 설정된 전체 225개 사모펀드 가운데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 중인 펀드는 27개로 비율이 12%에 달한다.
평균 수익률 역시 11.19%로 높지 않은 수준이다.

지난해 말까지 출시된 설정액 10억원 이상 전체 공모펀드 2157개 평균 수익률(14.18%)보다 오히려 낮다. 공모펀드 2157개 중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 중인 펀드는 140개로 그 비율이 `마이너스 사모펀드 비율(12%)` 대비 낮은 6.5%다. 박희봉 DB자산운용 본부장은 "공모펀드는 사모펀드에 비해 분산투자를 훨씬 엄격하게 한다"며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는 공모펀드가 더 우위에 있다"고 설명했다.

[홍장원 기자 /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