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금융뉴스 전체 프린트 구분자 이메일 전송 구분자 리스트
[스마트 재테크+] DSR 낮춰 추가대출 받으려면 분할상환해야
연간 원리금 나눠 갚고 마이너스통장 한도 줄이거나 없애면 DSR 확 낮아져
기사입력 2017.04.21 16:06:48 | 최종수정 2017.04.21 17:23: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SR한도 초과해 대출 막히면

본문이미지
광화문에 위치한 회사에 근무하는 직장인 박상연 씨(가명·42)는 지난 20일 급전이 필요해 KB국민은행을 방문했다가 처음에는 "추가 대출이 어렵다"는 답변을 들었다. 지난 17일부터 국민은행이 시행에 들어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기준(300%)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연 소득이 4000만원인 박씨는 주택담보대출(일시상환) 1억5000만원, 마이너스통장 2000만원, 신용대출(3년 분할상환) 3000만원을 갖고 있다. 이런 박씨의 DSR를 계산해봤더니 기준선(300%)을 훌쩍 넘어선 467%에 달했고 결국 추가 대출이 어렵게 된 것이다.
하지만 박씨는 은행 측 권고를 받고 주택담보대출(1억5000만원)을 3년 거치 20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바꿨더니 DSR가 105%로 대폭 낮아져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가계대출 건전성 강화에 나선 금융당국 방침에 맞춰 은행권이 DSR를 속속 도입함에 따라 대출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하지만 DSR가 `능력만큼 빌리고 처음부터 나눠 갚는` 여신심사가이드라인의 일환인 만큼 이 제도를 정확하게 알면 박씨처럼 처음에는 대출 거절을 당하더라도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

DSR를 처음 도입해 시행 중인 국민은행은 DSR 한도를 300%로 설정했는데 이는 당초 시장이 예상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완화된 수준이다. DSR 핵심은 `분할상환`이다. 만기에 원금을 한 번에 갚는 일시상환 대출을 처음부터 원금과 이자를 동시에 갚는 분할상환 방식으로 전환하면 DSR를 한꺼번에 크게 낮출 수 있다. DSR를 계산할 때 일시상환 주택담보대출은 만기가 1년이라 연간 원리금 상환액으로 원금과 이자를 모두 산정하지만 분할상환하면 당해 연도 원리금만 산정되기 때문이다.

또 DSR 적용 시 만기가 짧은 신용대출이 많으면 대출 가능 금액이 줄어든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이 때문에 마이너스통장대출은 필요한 만큼만 일으키고 한도를 줄여놓는 것이 좋다. 마이너스통장은 실제로 나간 대출금액 대신 약정금액 전액을 원리금 상환액에 포함하기 때문이다. 전세자금대출을 받은 경우 첫해와 둘째 해 DSR가 크게 차이가 난다. 전세자금대출은 통상 2년 만기 일시상환 방식으로 빌리는데 국민은행은 첫해는 이자만 반영하고, 2년 차 때는 원금도 함께 잡아 DSR가 크게 오를 수 있다.

급전이 필요하다면 DSR에서 제외되는 대출상품을 통해 DSR 한도를 넘어서는 신규 대출이 가능하다. 국민은행 DSR 기준에는 보금자리론 등 정책자금 대출과 아파트 집단대출, 자영업자 사업자 운전자금 대출, 신용카드 판매한도, 현금서비스 등은 제외된다. DSR가 300%를 넘더라도 정책자금 대출이나 집단대출 등은 신규로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단 자동차를 할부나 리스로 구입한 경우 자동차 할부금액과 이자도 DSR 산정에 들어가고 카드론도 포함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DSR 기준을 넓게 250~400%로 설정하고 대출 종류와 대출 고객 신용등급 등에 따라 300%보다 높거나 낮은 DSR를 탄력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존 총부채상환비율(DTI)은 주택담보대출 외 다른 대출은 이자만 포함시키지만 DSR는 모든 금융권 대출의 원금과 이자를 합산한다. 국민은행의 DSR 300% 기준에 따르면 신규 대출을 받을 때 전체 대출액 원리금 상환액이 연 소득의 3배를 넘지 않아야 한다.

■ <용어 설명>

▷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Debt Service Ratio) : 소득 대비 연간 대출원리금 상환액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차주가 전 금융회사에 보유하고 있는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부담을 보여주는 것으로 금융권 대출한도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요뉴스